자연재난

HOME > 홍보마당 > 재난지식 > 자연재난

아래메뉴를 클릭하시면 해당 컨텐츠를 보실 수 있습니다.

한파 정의

일정 기준 이하의 기온하강으로 인해 인명 및 재산 피해를 유발하는 재해

한파특보 기준
한파특보 기준
구 분 판단 기준
한파주의보 · 10월~4월에 다음 중 하나에 해당하는 경우
① 아침 최저기온이 전날보다 10℃ 이상 하강하여 3℃ 이하이고 평년값보다 3℃가 낮을 것으로 예상될 때
② 아침 최저기온이 -12℃ 이하가 2일 이상 지속될 것이 예상될 때
③ 급격한 저온현상으로 중대한 피해가 예상될 때
한파경보 · 10월~4월에 다음 중 하나에 해당하는 경우
① 아침 최저기온이 전날보다 15℃ 이상 하강하여 3℃ 이하이고 평년값보다 3℃가 낮을 것으로 예상될 때
② 아침 최저기온이 -15℃ 이하가 2일 이상 지속될 것이 예상될 때
③ 급격한 저온현상으로 광범위한 지역에서 중대한 피해가 예상될 때

※ 국내의 경우 한파가 예상될 경우 기상청에서 주의보나 경보를 발령한다. 겨울철 기상청에서 발령하는 한파주의보나 경보는 전날보다 다음날
아침 최저기온이 급격히 하강할 때 발령되며, 한파주의나 경보는 별도로 해제하지 않고 다음날 아침이 지나면 자동으로 해제된다.

한파 발생원인

겨울철에 우세한 시베리아의 한랭한 대륙성고기압이 바이칼호 부근에 중심을 두고 남동쪽으로 그 세력을 강하게 확장하고 있고, 동해 해상에는 발달한 저기압이 있는 경우, 즉 서고동저(西高東低)의 전형적인 겨울형 기압배치 하에 있을 때 한반도는 북서계절풍이 강하게 불고 한파가 몰아닥쳐 전국이 영하의 추운 날씨가 되는 경우가 많다. (두산백과)

최근 지구온난화로 인하여 북국의 빙하 점차 줄어들게 되고, 북극해에 바닷물이 따뜻해짐에 따라 빙하가 녹고 녹게 된 빙하는 수증기로 올라가게 된다. 이 수증기들이 흩어져 북반구에 폭설을 유발시키고 그에 따라 한파도 몰아치게 된다. 또한, 북극의 찬공기와 저위도에 있는 따뜻한 공기의 기압차로 인해 유지되고 있는 제트기류가 지구온난화로 기압차 저하가 발생해 힘을 잃어가기 때문에 북극의 찬 공기가 원래 닿지 않는 곳까지 내려와 겨울한파가 지속되고 있다.

제트기류 변화에 따른 한파(전기안전공사)

한파 특징

한파라는 용어는 원래 미국에서 사용되었는데, 한파에 대하여 그 방재조치(防災措置)를 취할 필요가 있기 때문에 그 정의가
분명히 주어지고 있다.

24시간 이내의 기온강하량이 일정값 이상
동시에 최저기온이 정해진 한계값 이하로 내려가는 두 가지 조건을 만족하는 경우에 한파라고 함

한파가 신체에 미치는 영향

급작스런 기온 강하에 따른 건강이상 발생
- 춥고 건조한 날씨 때문에 체내 소모열을 늘리기 위해 심장박동수가 빨라지면서 혈압이 높아지고, 이에 따른 심근경색, 뇌졸중 등 심장,
  뇌혈관 질환 발생
- 기온저하 및 건조한 공기 때문에 호흡기 저항력이 약화되어 감기 발생
- 건조한 날씨에 체열이 발산되지 못해 피부염, 가려움, 피부발진 등 발생
동상 발생
- 추운날씨에 오랫동안 피부를 노출할 경우 노출부위가 붉게 변하고 부으며 물집이 생기는 동창(凍瘡)발생
- 차가운 물속에 발을 오래 담그고 있을 때 감각이 마비되고 걸으면 통증이 있는 참호족(塹壕足)발생
- 수 시간동안 영하의 온도에 노출될 때 신체 조직이 얼어 차고 창백해지며 만지면 딱딱한 나무를 만지는 느낌이 드는 동상(凍傷) 발생
온몸의 체온이 떨어지는 저온증 발생
- 추운 곳에서 자는 경우 발생
- 체온이 떨어지면서 호흡이 약해지고 심장이 불규칙적으로 뛰며 혼수상태에 빠지기도 함
- 체온이 30도 이하로 내려가면 심장이 멎을 수 있음

한파 피해 사례

(남미) 2010년, 칠레와 볼리비아, 페루, 브라질, 아르헨티나, 우루과이 등 남미 6개국에 한파가 몰아쳐 175명이 사망했다고 DPA통신이 보도했다. 페루 남부지역에서는 안데스 고원지대의 기온이 영하 23도까지 곤두박질 친 가운데 감기와 저체온증으로 112명 이상이 사망했다. 또한 AFP통신에 따르면 아르헨티나에서는 중부지방 기온이 영하 14도까지 내려가면서 노숙자 등 33명이 동사했고, 영상 20도 이하로는 좀처럼 내려가지 않는 볼리비아에서도 최저기온이 0도 가까이 떨어지면서 18명이 사망했다. 파라과이 보건부는 9명이 저체온증으로 사망한 가운데 난방기구 이산화탄소 중독으로 사망한 사례도 있다고 밝혔으며, 파라과이 농촌협회는 북부지방을 중심으로 가축 1천여마리가 동사했다고 전했다. 브라질에서는 상파울루 이타냐엥 해변과 프라이아 그란데 등지에서 10여일동안 마젤란 펭귄 500여마리가 죽은 채 발견되었는데, 현지 생물학자에 따르면 먹이를 찾아 따뜻한 곳으로 이동하는 펭귄들이 먹잇감을 찾지 못해 굶어 죽었으며 이는 빠른 조류와 평소보다 차가운 수온에 의한 것이라고 조사하고 있다.

(우리나라) 2013년 2월, 국내 최대 녹차생산지도 올 겨울 맹위를 떨친 한파의 영향을 비껴가지 못했다. 영하 7도 밑으로 떨어진 날씨가 계속 이어지면서 차나무 160여㏊가 얼어 죽는 피해가 발생했다. 보성지역 녹차 재배면적 1,000여㏊의 16% 가량이 피해를 본 것이다. 2011년에는 전남지역 전체 재배면적의 80% 이상인 1,336㏊에서 동해를 입는 등 사상 유례없는 피해가 났다. 동해를 입은 차나무가 완전 회복하기까지는 취소 2년이 소요되는 점을 감안하면 올해 동해 후유증이 적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한파 대책(소방방재청)

건강 관리
- 손가락, 발가락, 코끝 등 신체 부위의 감각이 없어지거나 창백해지는 경우 동상을 조심
- 심한 한기, 기억·방향감각 상실, 불분명한 발음 등을 느낄 때는 저체온 증세를 의심하고 병원 방문
- 혈압이 높거나 심장이 약한 사람은 노출부위의 보온에 유의하고 머리부분 보온에 신경 써야함
- 동상에 걸렸을 때에는 꼭 죄는 신발이나 옷을 벗고 따뜻한 물로 세척 후 보온하여 즉시 병원 방문
- 동상부위를 비비거나 갑자기 불에 쬐어서는 안 됨
수도계량기·수도관·보일러·배관
- 수도계량기 보호함 내부는 헌옷으로 채우고, 외부는 테이프로 밀폐시켜 보온
- 외부에 노출된 수도관은 보온재로 감싸고, 보일러 밑의 노출된 배관은 헌 옷 등으로 감싸서 보온
- 장기간 집을 비우게 될 때는 수도꼭지를 조금 열어 물이 흐르도록 조치
- 장기간 외출 시에는 온수를 약하게 틀어 한 방울씩 흐르게 하여 보일러 동파 방지
- 수도관·배관이 얼었을 때는 헤어드라이어 등 온열기를 이용하여 녹이거나, 미지근한 물로 서서히 녹임
가스·지역난방시설
- 가스 잔량을 확인하고자 용기를 뜨거운 물에 담그거나 가열하는 행위는 금지
- LPG 싸이폰용기는 반드시 기화기가 설치된 시설에서만 사용
- 가스보일러 사용 전에 환기구나 배기통이 막혀 있는지 확인
- 지역난방 주거지는 동파방지를 위해 난방온수 분배기 입구의 세대별 밸브를 잠그면 안됨
- 지역난방 주거지는 난방 배관 내 공기빼기 밸브를 열어 공기를 완전히 제거
농촌·축사·양식장
- 온실출입문은 이중으로 설치하고 북쪽 벽에는 보온 벽 및 방풍 벽을 설치
- 하우스 주변에는 단열재 및 보온덮개를 설치
- 정전으로 보온시설 가동이 불가능한 경우에는 숯 등을 연소하여 보온
- 축사 등에는 샛바람 방지를 위한 보온덮개와 난방기를 준비
- 축제식 양식장은 한파가 닥치기 전에 사육지 면적의 1% 이상에 월동장을 설치
- 한파가 예상될 때는 수면의 높이를 높게 하고 어류를 월동장으로 집어 넣어 동사 방지